동부/북동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열린문+성약=열린문성약교회
14일 통합예배…담임 허민수 목사
 
크리스찬투데이   기사입력  2009/06/18 [03:22]
<NJ> 뉴저지 열린문 장로교회(KAPC)와 뉴저지 성약교회(KPCA)가 통합해 뉴저지 열린문성약교회(KAPC 뉴욕 동노회소속)로 새롭게 탄생하였다.

이 두 교회의 통합은 작년 10월 뉴저지 성약교회 허민수 목사가 열린문장로교회 담임 목사로 청빙되면서 이뤄진 것이다.

이미 지난 5월3일부터 티넥에 위치한 열린문장로교회당에서 함께 예배를 드려온 뉴저지 열린문성약교회 (480 Warwick ave Teaceck, NJ 07666. 201-833-9909)는 6월14일 주일 오후5시 허민수 목사 위임예배를 갖고 힘차게 새 출발을 선언했다.

임시 당회장인 조문휘 목사(온누리장로교회)의 인도로 진행된 위임예배에서 황은영 목사(안디옥장로교회)는‘교회를 위하여(행20:17~35)’라는 주제로“무슨 일을 하든지 항상 교회를 위해서 해야 하며, 교회를 위해 늘 깨어있는 성도가 되어야 한다.”고 말씀을 전했다.

또한 KPCA 동북부노회장 최예식 목사(뉴욕복된교회)는 허 목사에게 하나님이 위임하신 양떼를 잘 살피고,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목자가 되길 권면했다. 또한 김남수 목사(아가페장로교회)는 성도들에게“교회가 잘 되려면 목사를 잘 보필해야 한다. 교회는 영적 공동체이므로 영적으로 든든히 서면, 반드시 승리하게 되어있다. 담임 목사를 위해 기도를 많이 하여, 승리하는 교회가 되길 바란다.”고 권면하였다.

이어 조문선 목사(뉴저지 개혁장로교회)는, “두 교회가 합한다는건 쉬운 일이 아니다. 오랫동안 기다리느라 모두들 힘들고 지쳤을 것이다. 하지만 이제 원근 각처에서 소문을 듣고 달려와 크게 기뻐하는 교회가 되길 바란다.”며 축사하였다.

정인석 목사(새소망교회. KPCA동북노회) 역시, “두 교회가 하나된다는건 결혼생활과 같다고 생각한다. 사랑만으로 되는 일이 아니다. 입술의 말을 조심하고, 항상 긍정적인 말, 건설적인 생각을 하여, 하나님의 뜻을 날마나 이뤄가는 교회가 되길 바란다”고 축사하였다.

마지막으로 허민수 목사(뉴저지열린문성약교회)는 답사를 통해, “두 교회를 기가 막히게 인도하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최선을 다하는 목자가 될 것이다. 잠언 27장 23절 말씀‘내 양떼의 형편을 부지런히 살피며, 내 소 떼에 마음을 두라’는 말씀처럼 성도님들의 형편을 부지런히 살피고, 전심으로 섬기는 목자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09/06/18 [03:22]  최종편집: ⓒ 크리스찬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