촉촉한 땅 위의 새 싹

-어린이 날에-

석정희 시인 | 기사입력 2022/05/04 [14:33]

촉촉한 땅 위의 새 싹

-어린이 날에-

석정희 시인 | 입력 : 2022/05/04 [14:33]

 

거목도 한 톨의 씨앗이었던 것

 

한 알의 씨앗도 허수히 여기지 마라

 

갓 피어난 새 싹

 

천후의 변환 이겨내

 

한 그루 나무로 커 갈 것이니

 

새 날의 밝은 태양

 

찬란한 밝음으로

 

일생의 굴곡에 도전하는

 

해맑은 웃음 초롱한 눈으로

 

이웃과 더불어 기쁨 나누며

 

온 땅 촉촉히 적셔

 

꽃 피우고 열매 맺는

 

봄날의 한 톨 씨앗

 

내일의 거목되게 북돋아 가꾸자

 

 

석정희/ 약력

 

Skokie Creative Writer Association 영시 등단, ‘창조문학’ 시 등단, 미주시문학 백일장에서 "장원", 대한민국문학대상 수상, 한국농촌문학 특별대상, 세계시인대회 고려문학 본상, 유관순 문학대상, 독도문화제 문학대상, 글로벌최강문학명인대상, 탐미문학 본상, 대한민국예술문학세계대상, 제18회 대한민국통일 예술제 문학대상 외, 시집<문 앞에서> <강>The River 영문 < 나 그리고 너 > <엄마 되어 엄마에게> <아버지집은 따뜻했네><가곡집 사랑나그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