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화꽃 향기가 깊어가는 계절

이상기 목사 | 기사입력 2021/11/20 [15:03]

국화꽃 향기가 깊어가는 계절

이상기 목사 | 입력 : 2021/11/20 [15:03]

 

한 해를 마감하는 감사의 계절이 되었습니다. 지난 어느 해 보다도 전 세계적으로 영향을 끼친 팬데믹으로 모두가 힘들게 살아온 2021년도 이제는 한 달이 지나면 다시는 만날 수 없는 역사의 시간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가는 시간을 누구도 멈추게 하지 못합니다. 우리는 피조된 인간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매년 이 맘 때가 되면 지나 온 해를 돌아보면서 우리가 가야 할 길이 앞으로 얼마나 남았는가를 생각하게 합니다. 묵은해를 보내며 새해를 맞이하는 시간의 교차로에서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로서 지난해를 돌아보니 너무도 답답하고 어두웠던 길고도 먼 긴장의 연속이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개인적으로도 그러했지만 교회적으로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우리 중 펜데믹으로 인한 두려움과 공포로부터 자유로웠던 분은 아무도 없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중에도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향기 짙은 가을의 국화꽃처럼 우리에게 하늘의 위로와 기쁨을 선물하는 분들이 계셔서 감사의 계절을 느끼게 합니다.

 

교회에 출석하지 아니하는 K씨 성을 가지신 어느 여성분이 계십니다. 교회 여 집사님과 함께 생활하시는 분이십니다. 지난 4-5개월 전부터 매 주일마다 헌금을 보내오셨습니다. 처음에는 한 두 주일 하고 그치는 것으로 알았습니다. 교회 다니지 아니하시는 분이라고 하시기에 그렇게 생각했었습니다.

 

그러데 한 달이 지나고 지금은 5 개월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계속해서 한 주일도 거르지 아니하고 정성된 헌금을 보내오시는 겁니다. 헌금을 받아 오시는 집사님에게 그분의 전화번호를 알려달라고 부탁을 드려도 본인이 원하지 않으신다고 하셔서 아직도 전화 통화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 분을 특별하게 생각하는 것은 교회를 멀리하시는 분으로서 매 주일마다 정성을 다한 헌금을 드릴 수 없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마 6 장에서 “네 보물이 있는 곳에 네 마음도 있느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교회에 대한 마음, 주님에 대한 감사가 없으면 절대로 반복해서 헌금을 드릴 수 없는 것입니다.

 

이 말씀을 믿기에 머지않은 장래에 예배로 만날 날을 소망하며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난 주간은 애틀랜타에 거주하시는 이 민 장로님과 그레이스 권사님 부부가 추수감사헌금을 보내오셨습니다. 매년 감사절기마다 특별헌금을 보내시는데 금년에는 평소보다 두 배 반이나 많은 헌금을 보내오셨습니다.

 

섬기시는 교회에 헌금하시기도 바쁘실 터인데 멀리 있는 우리교회까지 특별헌금을 보내주셨습니다. 편지를 받아들고서 멀리서 날아온 가을 국화향기보다 짙은 감사의 향기가 진하게 느껴지는 것 같아 너무 행복하고 감사했습니다. 이 민 장로님이 필자에게 특별한 분이신 것은 매주일 예배로 만나기 때문입니다.

필자가 섬기는 교회가 보내드리는 유튜브 방송설교를 매 주일 애청하시면서 받은 은혜에 대한 감사와 고마운 마음을 늘 전해오십니다. 시대의 변화로 말미암아 이제는 한 지역의 교회 사역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유튜브 방송설교를 통하여 지구촌 전체가 선교의 대상으로 설교의 범위가 확장되었습니다. 

 

생각할수록 신기합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생각지 못한 일이었는데 빠른 문명의 발달로 새로운 시대가 온 것입니다. 비록 많은 수는 아니지만 필자의 설교를 애청하시는 분들이 멀리는 지구 맨 끝자락인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그리고 한국과 기타 여러 지역에서 고정적으로 애청을 해 주시고 계십니다. 

 

팬데믹 기간에도 교회를 지키시고 축복하신 하나님께서 새해엔 또 어떤 은혜와 복으로 인도하시고 축복하실지 기대하게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