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세계
미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그의 신앙은?
가톨릭 신자 . 낙태지지로 성찬식 거부당하기도
번역=피터 안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7/16 [06: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 조 바이든 페이스북

 

미국 민주당의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로 손꼽혀온 조 바이든(77)이 지난해 4월 2020년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리고 지난 달 5일 민주당 대선후보로 공식 확정됐다. 그의 출마 선언은 1998년, 2008년에 이은 세 번째 대권 도전이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유튜브와 트위터를 비롯한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신이 미국을 통합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승리할 수 있는 후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미국의 크리스천 온라인 매체 크리스천헤드라인(Christianheadlines)은 바이든 후보에 관한 유권자들은 물론 특별히 크리스천들이 알고 넘어가야할 것이 있다며 5가지 사항에 대해 밝혔다.

 

다음은 크리스천헤드라인에 실린 크리스천들이 조 바이든의 종교적 신념과 신앙에 대해 알아야할 5가지 사항에 관한 글이다.

 

첫째, 가톨릭 신자다(He is catholic).

 

바이든은 가톨릭 신자로 자랐다. 필라델피아의 가톨릭 학교인 홀리 로사리 초등학교를 다녔다. 이후 남자 가톨릭 학교인 델라웨어의 아치미어 아카데미를 다녔다.

 

그는 NPR과의 인터뷰에서 “노란 벽돌길을 따라 10피트 높이의 철제 울타리가 있는 학교로 들어선 순간부터, 나는 내가 가고 싶은 고등학교가 어디라는 것을 알았다. 내 침실 창가에 앉아 밖을 응시하며 배움의 자리에서 내가 있어야할 곳을 향해 걸어 나가는 꿈을 꾸곤 했다. 터치다운을 기록하거나 우승의 홈런을 칠 날을 꿈꿨다”고 말했다.

 

▲ 바이든은 왼쪽 손목에 그의 죽은 아들 보와의 연결고리로 묵주를 착용하고 있다.    @ Christianheadlines 캡처

 

둘째, 왼쪽 손목에 묵주를 차고 있다(He Wears a Rosary on His Left Wrist).

 

바이든의 묵주는 원래 그의 죽은 아들 보 바이든의 것이었다. 바이든의 작은 아들 헌터 바이든이 보 바이든에게 준 묵주다. 그 묵주 구슬들은 멕시코의 과달루페의 성모의 것이라 전한다. 보 바이든은 2015년 뇌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바이든은 인터뷰에서 “그 후로 한 번도 죽은 아들의 묵주를 벗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들의 삶과 죽음에 대해 쓴 그의 책 <Promise Me, Daddy>에서 바이든은 “그것은 종교에 관한 것이 아니다. 다만 죽은 아들과의 연결고리다. 그것은 나를 기분 좋게 하고, 아들이 내 곁에 있는 것을 느끼게 한다”며 묵주 착용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다.

 

셋째, 성찬식을 거부당했다(He Has Been Denied Communion).

 

바이든은 사우스캐롤라이나의 한 가톨릭 교회로부터 성찬식을 거부당한 적이 있다. 카톨릭 교회는 바이든이 부통령 시절 낙태를 지지한 사실을 문제 삼았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플로렌스에 있는 세인트안소니 카톨릭 교회의 로버트 모리 신부는 “성찬은 우리가 하나님과 하나되고, 교회와 하나 됨을 의미한다. 우리의 행동은 그것을 반영하는 것이다”며 “낙태를 옹호하는 자는 교회의 가르침 밖에 있는 것이기 때문에 성찬식을 허락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은 “사적인 문제”라며 언급을 회피했다.

 

 @ 조 바이든 페이스북 홈페이지

 

넷째, 자녀와 첫 번째 부인 사망 후 신앙의 의문을 가졌다(He Questioned His Faith after the Death of His Child and His First Wife).

 

바이든은 1972년 첫 부인 닐리아와 그의 한 살배기 딸 나오미를 교통사고로 잃는다. 아들 보와 헌터는 살아남았지만 바이든은 사고 이후 자신의 믿음에 대한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내 생애 처음으로, 누군가 의도적으로 자살을 시도하는 이들을 이해했다. 그들은 미친 것도, 정신이 돈 것도, 산꼭대기에 가봤기 때문도 아니다. 단지 마음속에 다시는 그곳에 다다르지 못한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몇 년 후 바이든은 질 제이콥스를 만나고 “그녀를 만난 것이 삶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됐다”며, 그녀가 “믿음은 어둠 속에서 가장 잘 보인다”는 말로 자신을 격려했다고 말했다.

 

다섯째, 이스라엘의 친구로 여겨진다(He Is Considered a Friend of Israel).

 

바이든의 세 자녀 모두 유대인과 결혼했다. 고인이 된 아들 보 바이든은 할리 올리베레와 결혼했고, 딸 애슐리 바이든은 유대인 의사 하워드 크레인과 결혼했다. 그의 다른 아들 헌터는 멜리사 코헨과 결혼했다. 이 커플은 히브리어로 ‘평화’를 의미하는 ‘샬롬’이라는 문신을 새겼다.

 

2016년 바이든은 이스라엘의 유대인 지원 행사에 참석해 “만약 내가 전환하게 되면, 나는 어디로 가는지 안다”고 말했다. 그는 오랫동안 이스라엘 유대인들의 옹호자로 여겨져 왔다. 한 유대인 행사에서는 자신이 소장한 많은 양의 야물크(Yarmulkes)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바이든은 또한 이스라엘과 유대인들을 돕는 일을 한 공로로 세계 유대인회의 영예를 안았다. 그는 “나는 시온주의자다. 시온주의자가 되기 위해 유대인이 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 조 바이든 페이스북 홈페이지

 

출처: https://www.christianheadlines.com/blog/things-christians-should-know-about-the-faith-of-joe-biden.html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그래서 트럼프를 지지하자? 스데반 20/07/17 [01:59] 수정 삭제
  지금 순수한 신앙을 가진 자가 있는가? 오죽하면 예수께서, 내가 세상에서 믿음을 보겠느냐 고 탄식하셨을까. 부시는, 트럼프는, 참된 신앙인이라서 미국 장로교 감리교가 지지해서 대통령이 됬는가? 절대로 아니다. 자신들과 비슷하니까 지지한거야. 트럼프나 부시나 바이든은 절대로 기독교인이 아니다.
트럼프대통령은 보수적인 복음주의 크리스찬입니다(President Trump is the Conservative Christian!) Fight the Good Fight 20/07/17 [04:29] 수정 삭제
  트럼프대통령은 보수적인 복음주의 크리스천 대통령입니다.

트럼프대통령은 오바마와 바이던이 인정했던 제3의 성을 태어날 때 의사가 기록한 남자와 여자의 두개의 성별만을 인정한다고 발표하고, 낙태법을 반대하며, 공합학교에서 사라진 기도와 성경을 읽도록 허락을 했습니다.

또한 오바마와 바이던이 성탄절 축하 메시지를 “Happy Holiday “ 바꾸어서 사용하도록 내린 결정을 대통령에 당선된 직후에 “Merry Christmas!!!”로 바꾸어 성탄의 축하메시지를 전달하였습니다.

트럼프대통령은 성경적인 국가관과 애국심을 가진 레이건 대통령 다음으로 하나님과 미국을 사랑하는 신실한 믿음과 신실한 애국자입니다.
트럼프 말고 방법이 없습니다 베가스의종 20/07/17 [08:19] 수정 삭제
  아침마다 듣는 한국어 라디오 방송 중에 라디오 서울에서 "오늘의 미국"을 듣노라면 트럼프가 너무나 실수를 많이 하는 것 같이 들리는데, 큰 그림으로 보면 이 시대에는 트럼프가 역시 제일 믿음직합니다. 중국의 야욕 앞에 강경책이 필요한 시대이기에 더욱 그러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