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세계
네덜란드, '12시 주기도문 기도운동'
독일은 매일 오후 8시 20분에 '2020기도운동' 전개
최영묵 목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3/31 [05:5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덜란드 정부가 30인 이하로 모이는 교회 예배를 허용했다. 네델란드에는 3월 27일 02시 34분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 7431명에 사망자 434명이 발생했다.

▲ 네덜란드 교회당 외벽에 ‘이번 주 예배 없다는 공지 현수막이 붙어 있다.     © 최영묵

  

네덜란드 헤이그이준기념교회 최영묵 목사가 전해온 소식에 따르면 네덜란드 정부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철저한 1.5미터 거리 유지와 손 씻기기침 없는 자악수 금지 조건으로 30인 이하 예배 가능하다고 발표했다.”고 밝혔다.

 

또한 네덜란드 교회당 외벽에 이번 주 예배 없다는 공지가 붙었다.”며 보수적인 네덜란드교회가 다른 형태의 예배 방안을 안 찾고 이런 공지가 붙는 것은 안타깝지만 또 12시에 주기도문으로 함께 기도 운동을 한다.”고 전했다.

 

최 목사는 독일은 2020기도 운동을 한다.”며 코로나 사태 이후 독일교회가 함께 하는 기도운동이다. ‘2020년 날마다 20시 20분에 함께 기도라는 슬로건 아래 기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파워 제공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