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교계
어바인 베델한인교회 손인식 은퇴목사 별세
피터 안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3/28 [09: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CA> 남가주의 대표적 한인 교회인 어바인 베델한인교회의 은퇴목사이자 UTD-KCC(그날까지 선교연합) 대표인 손인식 목사(사진)가 28일 새벽 3시 향년 72세의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손인식 목사는 지난해 11월 4일 낙상으로 인해 2차에 걸친 뇌출혈 수술을 받고 투병해왔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소천했다.

 

베델한인교회 정승락 행정목사에 의하면 손인식 목사는 “28일 새벽 3시경 병원에서 소천하셨다는 소식 외에는 아직 자세한 내용은 통보받은 것은 없다. 손 목사님의 사모님도 아침에 뵈었지만 워낙 경황이 없어 자세한 내용은 나누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한 “아직 구체적인 장례절차는 나오지 않았으며, 정해지는 대로 소식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 손인식 목사는 1948년 강원도 철원 출생으로 대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고려대 재학 중 군 복무를 마친 후 1973년 워싱턴 DC로 도미했다. 워싱턴 바이블컬리지와 캐리털 바이블세미너리를 졸업하고 1990년, 42세의 나이로 베델한인교회 담임목사로 부임해 2013년 65세까지 23년 동안 목회했으며 은퇴 후에도 그날까지-선교연합을 창립해 미국, 한국, 유럽을 오가며 북한 동포를 위한 복음화 사역을 활발히 펼쳐왔다. 저서로는 <얼바인에서 들려오는 돌탕복음> <이런 교회가 잘 되는 교회입니다> <부흥하는 교회는 이런 교회입니다> 등이 있다. 유가족으로는 손승옥 사모와 아들 세진, 딸 수진 씨가 있다.

 

위의 기사에 이어 첨부합니다.

 

오전 10시 50분 베델한인교회는 담임 김한요 목사가 성도들에게 알리는 공식 입장을 보내왔다.

아래는 김한요 목사가 <성도님들께 드리는 글>의 전문이다.

 

사랑하는 베델가족 여러분께 오늘 새벽(3월 28일, 토요일)에 우리의 사랑하는 손인식 목사님께서 평안하게 주님의 품에 안기셨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모두 힘든 상황에서 소식을 전하게 되어 안타깝습니다. 지금 손승옥 사모님과 가족들 위에 주님이 주시는 평안과 위로가 넘치기를 기도해 주시기 부탁드립니다.

 

지금의 베델이 있기까지 이민 교회의 목회자로 한 평생 섬기셨고, 은퇴하신 후에는 “그날까지” 대표로 북한 사역에 정진해 오셨습니다. 손목사님을 통해 하나님께서 하신 사역들과 은혜를 입은 수많은 분들을 이루 헤아릴 수가 없습니다.

 

너무 놀란 소식에 유가족들을 직접 만나 위로를 전하고 싶고, 손목사님의 천국환송예배에 참여하기를 원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 믿습니다. 그러나, 이 어려운 시기에 같이 모일 수는 없지만, 교회적으로 성도님들의 마음과 손목사님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헤아려 최선을 다하려고 합니다. 아직 가족들과 의논 중에 있는 장례절차는 베델교회 홈페이지를 통해 계속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 어려운 시기에 부디 건강하시기를 바라며, 사랑하는 손승옥 사모님과 가족들을 위해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2020.3.28

베델교회 담임 김한요 목사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