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사이비
신천지, ‘코로나 확산’ 헬게이트 여나?
크리스찬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2/21 [01: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가 최근 불거진 내부자 폭로에 이어 대구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의 진원지가 되면서 파장이 증폭되고 있다. 사진은 대구에서 중국 우한 폐렴 감염증(코로나19) 47번째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한 19일 오후 대구 남구보건소 관계자들이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대구 코로나 19 확진자가 신천지 신도라는 게 밝혀졌는데, 기포스(www.kportalnews.co.kr)는 이를 매우 심상찮은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 이번 정부가 코로나 확산 저지에 성공하느냐, 실패하느냐의 성패가 달린 매우 중대한 지점이 될 것으로도 보입니다.

 

첫째, 일부 언론 기사에 다대오지파 숫자가 300여 명으로 나온 점도 매우 우려스러운 대목입니다. 출석교인이 300여 명으로 나왔는데요. 아닙니다. 신현욱 목사는 적어도 8천명이라고 합니다. 신 목사의 주장이 타당성이 있는 게 다대오지파 총회 보고 통계를 보면 지파 소속 신천지 신도는 12,5871명입니다. 그리고 대구 다대오지파 소속 교회와 센터, 복음방 총 숫자는 17개 정도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신현욱 목사는 페이스북에 “모 언론에 300명으로 보도된 것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며 “지금이라도 사실대로 관계기관에 실상을 알려서 예방과 대처에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300명과 10,000명은 하늘과 땅 차이다. 확진자가 평일이 아닌 주일에, 그것도 한번이 아니고 9일과 16일 예배에 2시간씩 두 차례입니다.

 

그런데도 누군가 언론에 거짓 정보를 흘려서 300명이 출석한다고 보도된 것으로밖에 판단되지 않습니다. 확진자의 전파 가능성을 축소하기 위해서 허위 정보를 흘린 것으로 보입니다.

 

▲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집회 장소를 폐쇄하겠다는 신천지의 공지사항 

 

신천지 다대오지파는 코로나 19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를 위해 최대한 협조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단사이비 여부를 떠나 국민의 일원으로서 신도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해 협조할 것을 기대합니다. 더불어 다대오지파 지성전뿐 아니라 관계된 기관이 17개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나 있습니다. 확진자가 관계했던 복음방, 지성전, 위장카페, 위장교회 등이 있다면 부디 다대오지파측은 이들 모든 지역을 폐쇄하고 방역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합니다.

 

둘째, ‘아픈 것도 죄다’면서 병원에 가고 치료 받고 쉬는 것을 매우 죄악시하는 이들의 특성 때문입니다. 다대오지파 출신자 김충일 전도사는 오토바이 타다가 미끄러지며 다쳤는데, 바로 다음날 퇴원했습니다. ‘아픈 것도 죄다’라는 것 때문이었습니다. 역사가 얼마 안 남았는데 아프면 되냐는 비상식적 사고가 이들의 의식속에 내재돼 있습니다. 대구 확진자 관련 뉴스에 나왔듯이 이 신도도 병원진료를 거부하고 10일 동안을 시내를 싸돌아다녔고 서울 강남도 방문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합니다.

 

셋째, 확진자가 고열에도 불구하고 해외 여행을 하지 않았고 확진자와 접촉한 적이 없다며 병원측이 검사를 권했지만 거부했다는 언론보도입니다. 게다가 같은 교회 다니는 37세 여성이 폐렴증상으로 병원에 연이어 입원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신천지는 자신들의 역사가 2~3년안에 완성된다며 신도들 모두를 포교 현장으로 내몰고 포교 못하면 100만원 벌금을 내게 합니다. 그러다보니 자신들의 건강관리가 뒷전인 경우가 많습니다. 지금도 신천지 다대오지파에 소속한 잠재적 환자들이 자신들의 고열증세나 자가 증세를 숨기고 알게 모르게 포교를 위해 대구 동성로, 대학가 등 번화가를 쏘다니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다대오지파측에 다시 한번 부탁드립니다. 31번 확진자가 관계했던 신천지 대구교회뿐 아니라 위장교회, 위장카페, 복음방, 센터 등 31번 확진자와 관계된 동선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관계된 장소를 폐쇄하고 방역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합니다.

 

신천지 신도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비록 망상에서 비롯된 것이지만 목숨을 걸고 역사 완성을 위해 뛰는 그대들의 열정은 이해하지만 고열이 있거나 자각 증상이 있는 신도들은 반드시 질본에 연락해서 신속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는 신천지 신도들이 이 땅에 살아가는 시민의 일원으로서 혹시라도 뜻하지 않게 대구 지역을 쑥대밭으로 만들 수도 있는 수퍼 전파자가 될 가능성을 원천하단하기 위해서입니다. 대구 전역에 돌이킬 수 없는 화를 불러 일으키지 않도록 최대한 주의해 주시길 당부합니다.

 

기독교포털뉴스 제공

 

ⓒ 크리스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